[9월 9일 코인니스 아침 뉴스 브리핑]
[모건 스탠리 총괄 사장 "밀레니얼 세대, 금보다 비트코인 선호"] 루치르 샤마르 모건 스탠리 신흥시장 총괄 사장이 CNN과의 인터뷰에서 "밀레니얼 세대는 금보다 비트코인을 선호한다"고 진단했다. 그는 이와 관련해 "중앙은행이 지속적으로 이렇게 많은 돈을 찍어내고 있다는 점을 감안할 때, 새로운 자산에 대한 탐색이 시도되고 있다. 이러한 자산들은 지속될 것이다"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그는 "투자 포트폴리오의 5% 정도를 금에 할당하거나, 모험심이 있는 사람이라면 비트코인 등 암호화폐에 투자할 것을 추천한다"고 덧붙였다. [윌리 우 "달러 공급 증가하자 고래는 BTC 보유량 늘렸다"] 유명 암호화폐 애널리스트 윌리 우(Willy Woo)가 8일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달러 공급이 늘어나자 고래 계정들은 BTC 보유량을 늘렸다"고 분석했다. 이와 관련해 그는 "많은 사람들이 비트코인 가격을 보고 과연 이게 달러의 헷지 역할을 할 수 있는가 여부를 의심한다. 하지만 실제로 순자산을 많이 보유한 개인과 기관 투자자들은 이에 확신을 갖고 실제로 돈을 베팅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https://kr.coinn [이토로, 디파이 연계 글로벌 기본소득 프로젝트 출범] 글로벌 소셜 트레이딩 플랫폼 이토로(eToro)가 디파이 프로토콜과 연계된 암호화폐 기본 소득(UBI) 프로젝트 '굿달러' 출범했다. 이토로는 실제 가치를 지닌 암호화폐와 가치가 연동된 스테이블코인인 '$G'를 발행에 플랫폼에 등록된 사람들에게 매일 무료로 분배한다는 예정이다. $G는 우선적으로 스테이블 코인 다이(DAI)를 지원하며, 향후 멀티 가상화폐 바스켓으로 담보를 다양화한다는 방침이다. 이토로의 기본소득 모델은 서포터들에 의해 지지된다. 서포터들은 해당 플랫폼에 자산을 예치하고, 컴파운드 등 제3의 디파이 프로토콜에서 발생하는 수익의 일부를 돌려받는다. 또 다른 일부는 매일 유통되는 $G의 담보물이 된다. 굿달러는 현재 컴파운드를 시범적으로 지원한다. 이토로에 따르면 베네수엘라, 남아공, 나이지리아 등 국가에서 수백개의 새로운 월렛이 만들어졌다. [ETH 평균 이체 수수료 14.5 달러→2.71 달러] 이더리움 네트워크 거래 수수료가 사상 최고가를 기록한 후 ETH 가격 하락에 따라 다시 큰 폭으로 하락했다. 비트인포차트 데이터에 따르면 9월 2일 기준 이더리움 네트워크의 자금 이체 평균 수수료는 14.5 달러를 기록했다. 그 후 ETH 가격이 480 달러에서 320 달러대까지 하락했다. 이 영향으로 보도 시점 기준 이더리움 네트워크의 평균 이체 수수료는 2.71 달러를 나타내고 있다. 이는 일주일전 최고점 대비 80% 되돌려진 수준이다. [EOS 창업자 "새로운 성과, 연말에 발표할 예정"] 댄 라리머 EOS 창업자가 트위터를 통해 "(EOSIO에) 성과가 만들어지고 있다. 연말에 발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앞서 트위터 이용자 Scott Owen은 댄 라리머에게 EOSIO/EOS가 지난 7월 이래 새로운 업데이트가 없다"고 지적한 바 있다. [8월 디파이 프로젝트 VC 투자 급증...총 5400만 달러] 더 블록에 따르면 지난 8월 디파이(Defi) 프로젝트에 대한 벤처 캐피탈 투자가 5400만 달러를 기록했다. 전달 대비 83% 급증했다. 평균 투자액은 500만 달러를 나타냈다. 특히 8월 25일부터 28일까지 7건의 투자가 이뤄졌다. 투자 규모는 2475만 달러로 8월 전체 투자 액의 절반을 차지했다. https://kr.coinness.com/news/755188
30 Views 0 Like 0 Comment
This post does not have any comments.